이번에도 찾아온 한파 대학생들 난방비 인상 우려

2023년 12월 10일 문경록,김재훈,김도윤 기자작성 

갑자기 찾아온 ‘한파’ 난방비 걱정하는 자취생들....
돈을 아끼기 위해 식비 부터 줄이는데...
 

갑자기 찾아온 겨울 한파로 인해 대학생들이 난방비에 대한 부담이 높아졌다. 그 이유는 점점 올라가는 물가와 작년부터 오르기 시작한 가스비 때문이다. 대학생 10명 가운데 9명이 식비와 생활비 부담에 시달리는 등 물가 인상을 체감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학 학생 네트워크는 2023년 2월 5일부터 11일까지 대학생 2천7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95.1%가 물가 상승을 체감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또한 물가인상으로 가장 부담되는 지출 항목은 식비라는 응답이 56.1%로 가장 많았고, 등록금이 15%, 가스와 난방비 등 공과금이 11%로 뒤를 이었다. 이렇게 많은 대학생과 자취생들에게는 가스비 또한 만만치 않게 부담스럽다고 한다.

사진 출처: 메트로 신문

부산 수영구에서 2년째 자취 생활 중인 김 모(22) 씨는 갑자기 찾아온 한파로 인해 외출할 때마다 보일러를 확인한다. 올해 초 겨울 난방비 요금 폭탄을 맞은 이후 불어난 관리비에 필요 이상의 난방 작동을 줄 일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며칠 전부터 전국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고 첫눈이 내리는 등 이른 혹한 추위 때문에 오피스텔이나 다세대주택 등에 혼자 거주하는 자취생과 사회 초년생 등을 중심으로 “벌써부터 난방비로 인한 지출이 걱정된다"라는 우려의 소리가 여러 곳에서 나온다.


사진 출처: 공감신문

제목 영역입니다 영상의 제목을 입력해주세요

가스비가 오른 이유로는 2022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인해 급등한 글로벌 에너지 가격이 1년 넘게 두 자릿수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으로 인하여 국제유가가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도시가스 요금에 연동되는 LNG 수입가격이 폭등한 게 난방비 급등의 결정적 원인이 됐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으로 에너지 수급난이 지속되면서 국제 LNG 가격은 2022년 12월 t 당 1255달러로 2021년 12월보다 40% 껑충 뛰었다. 이로 인해 2022년 3대 에너지원(원유·가스·석탄) 수입액은 1908억 달러(236조 원)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특히 가스와 석탄 수입액은 각각 567억 달러, 281억 달러로 1956년 무역 통계 집계 이래 사상 최대치를 경신한 역대 최대 수입을 기록했다.

사진 출처: 서울신문


이미지1
이미지1

이러한 이유 때문에 대학생과 자취생들의 관리비 월세 상승이 2022년 가격과 비교했을 때 5.7%나 오른 수준이고 관리비의 상승폭은 월세 상승의 2배인 14% 넘게 비싸졌다. 월세가 오른 것도 부담이 되지만 관리비 또한 오르면서 대학생들이 체감하는 주거비 부담이 더 커지고 있다. 이러한 관리비를 최대한 아끼기 위해서 많은 대학생들이 식비를 줄이는 방법을 많이 택한다. 전대 넷 조사에 따르면 대학생이 가장 먼저 줄인 지출 항목은 식비(77.2%)였다. 가스, 난방비가 2위로 11.5%를, 교통비는 6%로 3위를 차지했다.

사진 출처: 쿠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