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22년 생활임금 시급, 527원 상승한 1만 868원으로 결정

높아진 시급, 높아진 기대요소

▲부산광역시청 항공사진ⓒ부산광역시
▲부산광역시청 항공사진ⓒ부산광역시

부산시가 2022년도의 생활임금을 시급 1만 868원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생활임금 1만 341원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의 상승률과 동일하게 527원을 상승한 금액이다.

최저임금의 불완전성을 보완하고, 실질임금으로써 노동자의 생활 질을 높이기 위해 물가 상승률과 최저임금 등을 고려하여 결정된 생활임금제는 부산시 소속의 노동자와 산하의 공공기관 무기계약직과 더불어 기간제 노동자를 비롯해 시비 민간위탁사무 수행 노동자에게 적용된다. 부산시는 이들 가운데 생활임금 미만 급여를 받는 노동자 약 2천여 명이 내년도 생활임금을 적용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부산시의 생활임금위원회는 지난 3일 회의를 열어, '2022년도 부산지역 생활임금액'을 심의하였다. 심의를 진행한 위원회는 전국 3인 가구 중위소득과 최저임금 인상률을 비롯하여 시의 재정 상황과 코로나19로 인한 특수한 경제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내년도 생활임금을 결정하였다.

내년도 생활임금은 2022년도 전국 3인 가구 중위소득의 약 54%가 적용되었다. OECD가 명시한 빈곤 기준선인 중위소득의 50%를 넘어 노동자가 최소한의 주거 ▲교육 ▲문화생활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날 위원회에서는 기본적인 생활임금의 적용 범위와 금액을 비롯하여 생활임금제의 이행률을 높이기 위한 방안 등이 논의되었고 더 나아가, 후에 생활임금제의 시행에 대해서 필요한 다양한 의견이 오가는 등 질 높은 심의가 진행되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노동자가 최소한의 인간적, 문화적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생활임금의 취지인 만큼, 어려운 재정 여건 속에서도 우리 시가 치열하게 고민한 결과"라며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동자들의 삶의 질에 대한 향상을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더 나아가, 2022년도 생활임금은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되며, 부산시는 9월 중 적용대상과 결정액을 시 홈페이지에 명시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이바구

    캠퍼스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