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동명대상 성료

이명근 회장과 이수태 대표, 영예의 도전·창의·봉사 동명대상 수상자로!

우리대학은 제15회 동명대상 시상식이 5월 17일 오후 2시 30분 부산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됐다.

수상의 영광은 이 자리에서 이명근 성우하이텍 회장과 이수태 파나시아 대표가 차지했다. 수상자들에게는 시상금 각 1000만원이 주어졌다.

이명근 회장은 1977년 8월 ㈜성우하이텍 전신 성우금속공업사를 설립하여 지금까지 47년간 부산의 대표기업으로 성장시켜 왔다. 1997년 국내 자동차부품업계 최초 해외 진출(인도 첸나이)을 시작해 세계 10여 개국 22개 사업장에 진출했다. 2017년 수출 5억불을 달성했고, 2023년 연 매출 4조 원을 기록한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했다. 2024년 현재 국내외 14개 법인, 36개 사업장, 약 2만여명 채용을 통해 고용을 창출 중이며 40년 무분규 사업장을 유지하고 있다. 또 다른 수상자인 이수태 대표는 수질·대기 등을 아우르는 글로벌 친환경에너지 설비 기업으로, 선박용 황산화물 저감장치 시장점유율 세계 1위를 기록한 ㈜파나시아를 이끌고 있다. ‘새로운 창조에 도전하는 기업’이라는 사훈 아래, 특허출원 및 실용신안 등 총 272개의 지적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다. 2020년 3억 불 수출탑 수상 등 매출액의 85%이상이 수출로, 외화 획득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 수소 추출기 ‘파나젠’을 개발하여 수소산업에도 본격 진출했다.

이명근 회장은 "동명대상은 부산의 노벨상과도 같은, 아주 영광스러운 상이다"라며 "동명문화학원 설립자 강석진 회장님의 뜻대로 더 많은 봉사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수태 대표도 "동명대상에 대한 무게감을 잘 알고 있다“면서 "강석진 회장의 유지를 받들어 앞으로 사회의 봉사를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명대상은 2008년 부산광역시와 부산상공회의소, BNK부산은행 등 각계가 공동 제정한 부산 대표 공익 포상이다. 동명대상은 우리나라 수출과 산업화·근대화를 주도하며 기업 이윤의 사회 환원 등을 실천한 옛 향토기업 ‘동명목재’ 강석진 회장(동명문화학원 설립자)의 도전·창의·봉사 정신을 이어 공적을 쌓은 인사를 시상 하면서 부산 지역의 의미 깊은 행사로 자리 잡았다.

▲수상 후 기념사진
▲수상 후 기념사진

오피니언

이바구

    캠퍼스라이프